MO SPORTS
2022-01-05
조회수 273



그래픽 디자이너 Derek


그래픽 디자이너 이자

모스포츠 "Ian" 캐릭터를 만들어준 Derek을 만나보았습니다.



Q. 안녕하세요! 데릭 간단히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Hi Derek! Please tell me about yourself.


A: 저는 세계를 누비는 디자이너이자 

새로운 기회를 즐기고 항상 새로운 경험을 만드는 데 관심이 있는 채식주의자 및 인간적인 감정사 데릭입니다.

I’m a globetrotting designer, vegetarian friendly connoisseur that enjoys new opportunities and is always interested in creating new experiences.


Q. 러닝에 흥미를 느끼게 된 시기는 언제인가요?

Thanks a lot. Just wondering when the time was that got you interested into running?


A: 러닝은 항상 내가 운동을 하고 정신적으로 생각하고 아이디어를 낼 수 있는 방법이었습니다.

 친구, 가족 및 달리기 그룹도 계속 달리기를 격려했습니다.

Running was always a way for me to exercise and allow me to mentally think and create some ideas. Friends, family and running groups have also encouraged me to continue to run.


Q. 러닝의 가장 큰 매력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From that time, what do you think it makes people interesting about running more?


A: 나에게 있어, 지속적으로 자신을 향상시키는 능력은 

그것이 시간 또는 거리를 개선하는 것이든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 노력하는 것에 달려 있습니다. 

사람들에게 있어 러닝 커뮤니티는 경쟁에 뛰어든다는 공통의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을 만나는 데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For me, the ability to constantly improve yourself, whether that’s from improving your times and/or distance it all depends on you putting the effort in to get the results you desire. For people I think the running communities are effective to meet like-minded individuals that are driven towards a common goal of getting a run in.


Q. 러닝을 한 후 리커버리는 어떻게 하는지?

On the recovery part after the run, how do you manage yourself?

 

A: 몇 년 전 처음 러닝을 시작했을 때는 회복이 더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저는 달리기 후에 일종의 스트레칭을 하는 것을 통합했습니다. 

또한 일반적으로 건강한 간식, 바나나 또는 땅콩 버터와 약간의 물을 포함한 것을 먹습니다.

When I first started running years ago, recovery was more difficult. So, I’ve incorporated doing some type of stretch after a run. Also eating a healthy snack usually, a banana or somethings including peanut butter and some water.


Q. 모스포츠와 협업을 하고 계시는데 모스포츠와 어떻게 연을 맺게 되었는지 궁금합니다.

I wonder how you came to connect with your parent MO sports while you are collaborating with them.


A: 모스포츠에서 디자인 도움을 구하는 걸 보고

저의 업무가 그래픽 디자이너라서 한국에 있는 동안 사람들을 만나고 런 그룹과 함께 뛸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했어요. 

I saw that MO Sports was looking for some design help and since my 9-5 is as a graphic designer I figured it be a good way of meeting people while I’m in South Korea and being able to run with a run group also made it an easy sell.


Q. 이번에 모스포츠 캐릭터인 이안을 디자인 해주셨는데 의미가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This time, you designed Ian, a MO sports character, and I wonder what it means.


A: 모스포츠 캡틴인 폴과 연결된 후에, 모스포츠 전체를 대표할 캐릭터를 찾고 있다고 말했어요. 

그래서 우리는 러너 커뮤니티에서 인식할 수 있는 러너 및 패션 포워드와 

관련된 캐릭터를 개발하기 위해 몇 가지 개념과 아이디어를 검토했고 이를 통해 디자인하게 되었습니다.

After collaborating with Paul, he mentioned he was looking for a character to represent MO Sports as a whole. So, we went through some concepts and ideas to develop a character that was relevant to runners and fashion forward that would be recognizable to the runner community.


Q. 이안 캐릭터의 영감은 어디서 받으셨나요?

Where did you get inspiration from Ian?


A: 한국 캐릭터는 행복하고 장난기 때문에 우리는 그것을 통합하고 주자였던 인기 캐릭터를 살펴보고 싶었습니다. 소닉, 로드러너, 스피디한 곤잘레스. 나도 이안이 인기인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South Korea characters are happy and playful, so we wanted to incorporate that and looking at popular characters that were runners ie. Sonic, roadrunner, and speedy Gonzales. I also wanted to make sure Ian would become a popular figure.


Q. 기존에 작업했던 디자인이 있다면 무엇이 있나요?

If there is a design that you have worked on before, what is it?

 

A: 10년 넘게 디자이너 생활을 하다 보니 의류 브랜드에서 프리랜서로 일하고 브랜드 캐릭터를 개발했습니다.

I’ve been a designer over 10 years so I’ve I worked as a freelancer with clothing brands and developed characters for brands.


Q. 미국에서 러닝크루 문화를 경험해본 적이 있는지?

Back in your hometown in US, please tell me about the running culture.


A: 워싱턴 DC에서 달리기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관계없이 

누군가 또는 한 그룹의 사람들이 운동 및 달리기를 하는 것을 항상 볼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입니다. 

건강 의식을 즐기는 젊은 전문직 종사자들이 많이 거주하는 곳입니다. 

따라서 달릴 수 있는 공간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는 항상 있습니다.

DC Run Collective(DRC)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러닝 크루입니다.

In Washington DC, running is a lifestyle where you always see people running, regardless of what’s going on you’ll see someone or a group of people either working out and/or running. It’s a place that a lot of young professionals live who enjoy being health conscious. So, there’s always an opportunity to engage in a running space whether that’s signing up for a 5K to a marathon. DC Run Collective (DRC) is my favorite run group to run with.


Q. 혹시 데릭의 관점에서 봤을 때 두 나라의 러닝 문화 차이는 무엇입니까?

From your perspective, what are the running culture differences between the two countries?


A: 솔직히, 두 나라의 러닝문화는 매우 비슷합니다.

 두 곳 모두 당신이 달릴 수 있도록 지원하여 영향력은 매우 강력합니다. 장애물이라 하면 언어 장벽입니다.

Honestly, they’re very similar. Running communities are very strong in both places to support you to run. Only real hurdle is the language barrier. 


Q. MORC 게스트로도 참여해본 적이 있는데 MORC의 분위기는 어떠했는지?

You have ran with MO Sports Run Club. Can you describe how it felt like?


A: 내가 MO Sports와 함께 한 것이 첫 번째 한국에서 러닝 경험이었고 

나는 그것을 즐겼습니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러너들과 교제하는 것이 정말 감사했습니다. 봄에는 더 많이 참여할 생각입니다.

The first run I did with MO Sports was an experience, that I enjoyed it. It was the first time engaging with runners in South Korea and I really appreciated it. I plan on participating more in the spring.


Q. 본인의 앞으로 계획이나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지?

Last but not the least, do you have any future plan or the goal through running?


A: 제 목표는 2022년에 풀코스 마라톤 완주를 하는 것입니다.

My goal is to run a marathon, hopefully in 2022.





지금까지 Derek과의 인터뷰였습니다.

러닝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Derek의 러닝 라이프를

Mo Sports가 응원하겠습니다.

Q&A  |  FAQ  

모 스포츠 | 송윤수 |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로 424, 스포츠360랩 #303

대표번호 : +82-(0)70-7781-1125 | E-MAIL: contact@mosports.co.kr

등록번호: 683-18-00305 | 통신판매: 2017-고양덕양구-0363 (사업자 정보확인)

Instagram  |  Facebook  |  Youtube

C/S 070-7781-1125 | 주말 공휴일 휴무

평일 10:00 - 17:00 | 점심 12:00 - 13:00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Copyright ⓒ 모스포츠 2020